소백산 국망봉을 중심으로 장엄하게 늘어선 봉우리 가운데 하나인 연화봉 아래에 자리잡고
있으며, 상월원각 스님이 1945년에 이곳에 손수 칡덩굴을 얽어 삼간초암을 짓고 정진 끝에
대도를 성취하여 구인사를 창건하게 되었다. 현대식 건물의 대가람 (총건평 15.014평방M)으로
절 안에는 5층 대법당을 비롯하여 삼보 당, 설선당, 총무원, 인광당, 장문실, 향적당,
도향당 등 50여 동의 건물들이 경내를 꽉 메우고 있으며 만여명이 취사할 수 있는 현대식
시설도 갖추어져 있다. 2000년 11월 5일에 화려하고 웅장한 목조 건물 조사전 지어
낙성식을 거행했다.


* 대법당

1980년 4월 29일 준공된 5층 대법당은 국내 최대규모의 법당이다. 5층의 대법당은 상월원각
대조사가 삼간초 암을 얽어 처음 구인사를 창건하고 수행하 시던 그 자리에 세워져 있다.
이는 남대충 대종사께서 대조사님의 생전 유지를 받들어 전통양식과 현대적 공법으로
5천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초대형 대법당을 지으신 것이다.


* 상월원각 대조사 법어비

상월원각 대조사 법어비는 상월원각 대조사 님께서 일생동안 종도들에게 가르쳐 오신
모든 법문을 총집약시켜 간략하고 명료하게 요약하여 설법하신 법어를 새겨놓은 비석이 다.
이 법어 안에는 부처님 팔만대장경의 모든 진리가 다 포함되어 있으며 넓고 미묘한 불법의
이치를 담고있다.